복학생의 사소한 첫출발

복학생의 사소한 첫출발

카테고리 : 세상사는 이야기/꿈꾸는 20대

시간의 흐름속에 어느새 복학이라는 녀석이 다가옵니다. 남들 다 한다는 복학이야기로 포스팅을 하려니 왠지 쑥쓰럽습니다. 그래도! 꿈꾸는 20대의 복학이야기를 소개해 볼까합니다. 연재 포스팅으로 진행되오나 얼마나 많은분들이 이 카테고리를 봐주실 지 모르겠네요^^;

2년간 길었던 군복무가 지나가고 또 반년이라는 인고의 세월이 지나고
어느덧 8월.. 8월.. 8월.. 저에게 복학이라는 무게가 한껏 다가오고 있습니다. 무언가 이루어보지 못하고 지나간것만 같은 시간의 흐름이 더욱 어깨를 무겁게만 하는것 같지요. 남들은 아직 젊다고 하지만 젊은 나이에 더욱알차게 꿈을꾸며 준비해야 더멀리 날 수 있을것같다라는 생각이 머리 한켠에서 지워지지 않습니다.

비가 주르륵 내리는 오늘 창밖을 바라보니 2년반동안 일어났던 적지않은 일들을 떠올려 봅니다.

8월 10일 아침, 저에게는 작지않은 분주한 소동이 일어났습니다! 바로 수강신청 일이었죠. 남들 다하는 수강신청! 저에겐 큰일이었습니다. 아침 8시부터 눈을 비비고 수강신청표를 정검합니다. 메모장으로 수강신청 내역과 과목번호를 적어놓고 기다리며 블로깅을 하고 있었습니다. 레뷰를 보며 제블로그를 보며 어느새 제가 블로그의 매력에 푹빠진 늦둥이라는 생각을 하면서 1시간여를 기다린끝에 인고의 인내를 요하는 수강전쟁이 시작되었습니다. 시계를 보며 5,4,3,2,1 !!!!!!!! 이렇게 초를세고 로그인을 클릭! 역시나 저처럼 이 지치고 어려운 수강전쟁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엄청 많더군요.한과목신청을 클릭하고 12분을 기다리는 지루한 신청의 홀릭. 벗어날래야 자리를 뜰수없는 이 포커스들이 사로잡더군요. 자리를 벗어나는 순간 ... 제가 고른 과목들은 저의 손을 떠나 버릴테니까요.

수강전쟁을 다 맞췄으나 한과목에서는 패잔병이 되고말았습니다. 제일 인기없을꺼라 여겼던 과목이라 수강신청 제일 뒤에 넣었더니 .. 저를 전쟁터의 승리에서 반겨주지 않더군요.
한과목의 아쉬움을 뒤로한채 총 10개의 수강신청을 마무리 했습니다. 꾹꾹 눌러담은 시간표를 보니 퍽퍽한 학교생활의 벌써 시작되는것 같네요. 실용음악을 복수로 전공하는 저에게 수요일은 죽음의 날이 될꺼같습니다 .. 학내연주와 개인실기 실용전공과목이 2개 그래서 총4과목이 몰려있는 날이 되어버렸네요. 그래도 .. 살아남을 수 있겠죠. 꿈을 꾸는 20대니까요. 다만 생기잃은 다크서클만 늘지 않기를 바라며!

동기여자사람친구들은 다 졸업하고 선배님들도 다가셔버린 실용음악과 같이 복수로 전공하였지만 단수로 전향해버린 매정한 동기동생들 누구랑 실음과 수업을 듣느냐!!! 가슴아픈 복학생의 넋두리 였습니다.(같은대학 실음과분이 보신다면면 저좀 구해주세요)


                                                          플로팅스테이지 공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fod.tistory.com BlogIcon 더머o 2010.08.14 12:33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년뒤 저도 저렇게 되겠죠;
    마음에 담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verus.tistory.com BlogIcon Verus 2010.08.14 14:27  수정/삭제

      오늘도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몇년뒤에 ..라 .. 하 .. 그게 저에게는 지금이네요.

    • Favicon of http://mfod.tistory.com BlogIcon 더머o 2010.08.14 15:09  수정/삭제

      힘내세요 더머가 응원해드리지요 ^^ 퐈이아~!!

  2. Favicon of http://reinia.net BlogIcon 레이니아 2010.08.14 15:38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학하고 첫 학기가 가장 힘들다고들 하죠..^^
    슬기롭게 이겨내시길 바라겠습니다^^

  3. Favicon of http://verus.tistory.com BlogIcon Verus 2010.08.14 17:06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첫학기 든든한 마음으로 이겨나가겠습니다. 자주뵈요 ^^

  4. Favicon of http://inmaeg.tistory.com BlogIcon 푸른옥 2010.09.04 17:38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글만 접하다가 색다르게 Verus님의 일상 이야기를 읽으니 참 인간적으로 느껴지네요^^
    공부 못하는 학생이 우등생에게서 인간다운 모습을 발견한 느낌!! ^^
    학교생활 열심히 하시길... 다시 한번 그때로 돌아가서 공부에 푹 빠져보고 싶어요. 하긴 요즘엔 취업준비 때문에 그러지도 못하겠죠. 우리땐 시국이 하수상하여 공부를 제대로 못했듯이...

    • Favicon of http://verus.tistory.com BlogIcon Verus 2010.09.10 12:02  수정/삭제

      푸른옥님 말씀 너무나 감사합니다.
      이 부분을 지속적으로 연재해야하는데 ..
      자꾸만 미뤄지네! 정말 꿈꾸는 20대처럼 열심히 살고자합니다!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girl0525 BlogIcon Julie 2010.09.10 11:33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폴더명 무지 맘에 들어요.
    못보던 아이디라, 들어가 봤더니 다시 일루 오네요?
    매번 아이디만 자주 봤지 Verus님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었는데 복학생 이셨군요.
    힘내시고, 학교생활 완전 맘껏 즐기세요 ㅋㅋ

    • Favicon of http://verus.tistory.com BlogIcon Verus 2010.09.10 12:03  수정/삭제

      아앗 . 아 제 네이버블로그 아이디예요.
      지금은 잘 안쓰지만 .. 로그인이 되어있어서 그렇게 연결되셨나봐요~
      새학기 새학년을 시작하는 마음으로 정말 열심히 지내고있어요.
      앞으로 자주자주 뵈요~

  6. 더블클릭 2011.01.25 14:11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무사히 한학기 잘 보내지 않으셨나요?ㅋㅋㅋ
    이제 또 곧 수강신청기간이네요!
    왠지 이번학기는 더 즐거울거 같아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남은 학교 생활도 잘 보내시길^^

  7. Favicon of https://anotherthinking.tistory.com BlogIcon 열심히 달리기 2011.08.06 12:16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 97년 8월이 생각나는군요.
    그 당시에는 수강신청하러 학교에 나갔어야 했는데.
    8월 7일 전역. 8월 달 복학... 꿈꾸고 그런 여유는 없었죠.ㅋ

    그러나 그때는 왜 그리 학교로 빨리 돌아가고 싶었는지 몰라요.
    26개월 그 곳에서 빠져나왔다는 그 기쁨이 더 컸으니까요.
    그러나... 장장 5년 반(3년반 + 2년).. 개월 수로는 66개월을 학교에 더 있었네요. ㅋ
    휴학은 꿈도 못 꾸고... 다 지난 이야기니까.... 그냥 웃지요.

    할 때 빡시게 하면 좋은 날이 올껍니다. 화이팅!

  8. Favicon of https://teeth79.tistory.com BlogIcon 치아친구 2011.08.06 14:50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 복학생(?)이 아니시겠네요~ 수강신청 하느라 모니터만 하염없이 바라보던 때가 아련하게 떠오르네요.

Powerd by TalkBlog Tistory, designed by 한밤의 TV연애